인성이 없다면, 스펙은‘말짱 도루묵’
인성이 없다면, 스펙은‘말짱 도루묵’
  • 용찬호 수습기자
  • 승인 2013.03.04 21:0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8일(수) 베어드홀 501호에서 입학사정관팀 주최로‘명사초청 인성 리더십 특강’이 열렸다. 강연자는 2005년 한국경제신문 대한민국 명강사, 2007년 매일경제 대한민국 명강사, 2010년 제16회 한국신지식인협회 신지식인에 선정된 박완순 박사다. 두 시간여 동안 그는 인성의 진정한 의미, 대학생활의 목적, 인성을 갖추는 방법, 그리고 자부심과 리더십에 대해 강연했다. 그의 이야기를 통해 나의 대학생활을 돌아보는 시간을 가져 보자.

 

인성의 의미를 알아야 인성을 키울 수 있다
 ‘어린이’란 어리석은 사람을 뜻합 니다.‘어른’이란 자신이 사는 동안 배 운 경험·지식·지혜를 가지고 틀을 갖추어 판단할 수 있는 체계, 즉 일가 견이 있는 사람입니다. 어린이가 어른 이 되어가는 과정은 성장입니다. 인성 은 성장을 통해 어른이 갖추고 있어야 할 사고체계와 행동체계입니다. 세상 은 학생들에게 인성을 갖춰야 한다고 말합니다. 그런데‘인성이 무엇인가 요?’라는 질문에 대답하는 학생은 좀 처럼 찾기 어렵습니다. 정상이 어디인지 모르면 산을 못 오르듯 인성이 무엇 인지 알지 못하면 그것을 갖추지 못합 니다. 인성의 의미를 알지도 못하고 알 려고 하지도 않으면서 내일이면 인성 이 갖춰져 있길 바라는 학생들이 안타 깝습니다.

대학이란 스펙이 아닌 인성을 쌓아 가는 곳
 대학교육의 궁극적인 목표는 어린 이를 어른으로 만드는 것, 즉 학생들에 게 인성을 만들어 주는 것입니다. 그런 데 대학들이 제 역할을 잘 모르고 있습 니다. 교양과목은 제구실을 못하고 있 고, 학생들은 인성보단 스펙 쌓기에만 여념이 없습니다. 그러다 보니 졸업생 들은 자신이 어린이인지 어른인지 모 릅니다. 회사에서 면접관을 지내다 보 면 느낄 수 있습니다. 회사에서 원하는 사람은 생각과 판단의 틀을 갖춘, 인성 이 완성된 어른입니다. 학생들은 아직 어린이의 탈을 벗지 못한 채 자신의 외국어 능력과 컴퓨터 능력만 늘어놓을 뿐입니다. 자신이 왜 탈락했는지 이유 도 알지 못합니다.
 대학은 ‘지성의 전당’이라고도 불 립니다. 그리고 지성인이란 어른임을 아는 사람입니다. 그런데 지성의 전당 에서 수년간 공부하고도 어른이 되지 못하는 학생들이 많습니다. 스펙 쌓기 보다 생각과 판단의 틀을 갖추는 인성 을 쌓는 일이 더 시급하단 걸 학생들은 깨달아야 합니다. 그리고 학교에 인성 을 만들어 주는 교육을 요구해야 합니다.

나에게 맞는 성격 유형을 찾자
 인성은 추상적인 개념이 아닙니다. 저는 인성공식을 7가지 프레임으로 만 들었습니다. 인간의 일생을 알기, 나를 알기, 타인을 알기, 조직을 알기, 조직 문화를 알기, 조직 내 행동범절을 알 기, 리더십에 대해 알기입니다. 이 7가 지를 안다면 생각하고 판단하는 체계 인 인성을 갖춘 것입니다. 이 중에서도 나를 아는‘자성’과 타인을 아는‘감 성’은 학생들에게 가장 중요합니다. 그 동안 학생들이 진로를 탐색하는 데 성격분석 시스템이 많이 도입됐지만, 우리와 문화가 다른 외국에서 만든 것 뿐이었습니다. 저는 우리 문화에 맞는 새로운 성격분석 시스템을 만들었습 니다. 몇 가지 질문을 통해 성격을 4종 류로 분류하는데, 사교적인 봄형, 주도 적인 여름형, 신중한 가을형, 안정적인 겨울형입니다. 학생들은 이 시스템으 로 내가 어떤 사람인지 정확히‘자성’ 해야 합니다. 또 자신이 갖추지 못한 성격을 발견해서 네 가지 성격을 조화 롭게 기르려고 해야 합니다. 그러면 인 간관계를 맺을 때 상대의 성격을 파악 하고 상황에 맞는 내 성격을 찾아 낼 수 있습니다.

자부심을 가지면 일류가 된다
 ‘세상에서 제일 좋은 대학은 무엇인 가요?’라는 질문을 던지면 대부분이 ‘하버드대학’을 뽑습니다. 숭실대학교 는 학생들과 함께 좋은 대학교를 만들 어 가기 위해 무단히 애를 쓰는데, 정 작 학생들은 자부심이 없습니다. 학생들이 하버드라고 말하는 순간 숭실대 학교는‘쭉정이대학’일 뿐입니다. 학 생들은 스스로를‘쭉정이’로 만들고 있습니다. 과거 로마의 노예는 100만 에 달했습니다. 지배층은 10만에 불과 합니다. 그러나 노예들에게는 자부심이 없습니다. 그들의 꿈은 오로지 노예 대장이 되는 것뿐이었습니다. 결국 이 관계는 오래도록 바뀌지 못합니다. 자부심이란 그 정도로 중요합니다. 스스 로 자부심을 가져야 합니다. 스스로 일류대학생이란 생각을 담고 살 때 진정으로 일류 대학생이 되는 것입니다. 리 더십도 마찬가지입니다. 스스로 리더 라고 생각할 때 리더가 됩니다. 자부심 을 가지고 생각을 바꾼다면, 여러분 모두 리더가 될 수 있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