분데스리가 2부 리그
분데스리가 2부 리그
  • 이상훈(정보사회·11)
  • 승인 2015.11.09 19:46
  • 호수 115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번에는 분데스리가 2부 리그를 준비했다. 한국과 달리 독일에는 축구 리그가 2 부·3부에 걸쳐 잘 구성돼 있다. 특히 지금 내가 머물고 있는 지역은 소도시임에도 불구하고 분데스리가에 소속된 클럽이 있다. 팀의 이름은 FC 하이덴하임. 작지만 강한 결속력을 가지고 있는 팀이다.

  2부 리그는 표 가격이 24유로 정도(원화 3만 원)로 1부 리그에 비해 저렴하다. 1 부 리그는 35, 40유로를 줘야 한다. 여기서 끝이 아니다. 만약 하이덴하임 회원이 라면 6.5유로만 부담하면 된다. 우리 돈으로 약 8천 원이다.

  1부 리그보다 규모가 작은 경기장이지만, 관중들이 많았다. 할머니와 소녀 관중 들도 눈에 많이 띄었다. 왜 이리 많이들 경기장을 찾는지 한 번 생각해 봤다. 먼저 독일은 인터넷이 우리나라만큼 발달해 있지 않아서 게임 등이 큰 인기를 끌지 않 는다는 사실이 떠올랐다. 

  그리고 주말에 대부분의 상점이 문을 닫기 때문에 심심함을 달래고자 축구 경 기장에 찾을 것이라는 생각도 들었다. 여기 와서 경험하고 느낀 대로 쓴 것이니 정 확한 근거는 아닐지도 모른다. 

  앞으로 더 조사해 보려고 한다. 경기 중간마다 스크린화면에서 광고가 나오 는 것도 재미있다. 틈새시간을 공략한 광고를 통해서 구단의 수입을 증대시키 려는 마케팅 전략이다. 우리나라 2부 리그에서도 광고를 볼 수 있는지 모르겠 다. 경기는 재미있고 박진감 넘친다. 1부 리그로 올라가려고 선수들이 전력을 다 해 노력하기 때문이다. 공을 두고 다투는 선수들의 집념과 의지가 생생히 와 닿았 다. 1부 리그에서는 볼 수 없는 모습이다. 2부 리그의 선수들이 이렇게 필사적이 니, 소속 클럽과 독일 축구 전체가 성장하는 이유를 알 것 같았다.

  우리나라라면 경기장은 크지만 그 안은 텅텅 비어 있을 때가 많다. 하지만 여기 에서는 꽉꽉 들어찬 관중들을 보며 심장이 두근거림을 느낄 수 있었다. 언젠가는 우리나라 경기장에서도 이 두근거림을 느낄 수 있을 것이라 믿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