편집 : 2017.11.23 목 20:38
원형잔디자유여론
찍먹과 부먹의 신학적 고찰
신윤호(기독·15)  |  .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1188호] 승인 2017.04.17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참으로 진지한 철학적 문제는 오직 하나뿐이다. 바로 탕수육이다. … 인생은 B(irth)와 D(eath) 사이의 C(hoice)라는 경구처럼 탕수육은 집으로 온 순간부터 선택의 기로에 놓인다.” 

- 페이스북 페이지 “인문학적 개소리”
 
  탕수육 소스를 부어 먹을 것이냐, 찍어 먹을 것이냐는 짜장면이냐 짬뽕이냐에 맞먹는, 온‧오프라인을 가리지 않고 꾸준하게 논쟁이 벌어지는 소재다. 이러한 논쟁은 부먹이 그나마 볶먹이라는 이데아와 가깝다고 생각하는 부먹파들이 찍먹파들을 고려하지 않고 탕수육에 소스를 부어버리는 독단에서 온다.
 
  그렇다면 기독교는 이 논쟁을 어떻게 볼까. 성경적인 방법은 찍먹이라고 말할 수 있다. 기독교는 성찬을 통해 오랜 찍먹의 전통을 이어왔다. 예수는 빵을 포도주에 찍어 드셨지 빵에 포도주를 붓지 않는다. 또한 세례에 있어서도 디다케와 같은 사도교부문서에서 침례나 약식 세례의 경우 모두 찍먹을 지지한다.
 
  간혹 기름 ‘붓다’를 가져와서 부먹의 정당성을 주장하는 부먹파 기독교인들이 있는데, 여기서 쓰인 단어는 다셴(dashen)으로 ‘살찌다, 기름지다, 기름 바르다(붓다)’를 의미한다.
  
  그러나 우리의 하나님은 한 분이시고 성부와 성자와 성령의 세 위격을 지니신 것처럼, 소스 없는 고기 튀김과, 고기 튀김 위에 소스가 부어진 것과, 고기 튀김 옆에 달콤향긋한 소스 그릇을 따로 놓은 것은 모두 한 탕수육이니라. 우리가 오직 한 분이신 우리 주 예수 그리스도 안에서 하나인 것처럼, 탕수육도 찍먹, 부먹, 반찍반부, 생먹, 어느 것도 탕수육 안에서는 한 형제임을 잊어서는 안되니라.
 
  그러니 넓은 아량으로 찍먹 형제자매들은 부먹을 용납하되, 부먹만이 진리라는 독선적인 주장에는 거절 의사를 밝히고 소스를 앞 접시에 따로 담아 찍어 먹든 말아 먹든 맘대로 하게 하라.
 
  아버지여 부먹들을 용서하여 주옵소서, 저들은 자신들이 붓는 것이 무엇인지 알지 못하나이다.
 
  아멘.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최근인기기사
1
본교 학점관리 엄중한 편, 아직 해결해야 할 과제 남아…
2
페미니즘이 대학가에 남긴 것들
3
숭실 120년, 새로운 60년을 향하여
4
국정 감사에서 정원 외 입학생 비율 많다는 지적… 본교는?
5
“자존감은 스스로를 어떻게 평가하느냐에 달려있다”
6
제58대 총학생회 후보자 연설회 열려… “숭실의 방향이 여러분이 되도록 돕겠다”
7
산업계가 바라는 대학 교육
8
제1198호 사진기사
9
본교, 이월금 비율 증가 추세… 지난해 140억 원 이월돼
10
100억 원대 사학비리 수원대 총장, ‘꼼수’ 사퇴 비판일어
포토뉴스
숭대시보 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서울시 동작구 상도로 369 숭실대학교 학생회관 2층 207호 숭실대학신문사ㅣTEL 02-820-0762ㅣ팩스 02-817-5872 | 청소년보호책임자 : 황준성
Copyright © 2012 숭대시보.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ssunews.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