편집 : 2017.11.23 목 20:38
원형잔디자유여론
유리 동물원
박찬호(국제법무 졸)  |  .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1187호] 승인 2017.04.17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얼마 전 지인이 연출한 연극을 보았다. 연출한 작품은 미국 극작가 테네시 윌리엄스의 ‘유리 동물원(The Glass Menagerie)’으로, 대공황 시기에 몰락하는 한 가정의 이야기다. 이 가정의 인물들은 모두 자신만의 환상을 가진 채 현실과의 괴리 속에서 끊임없이 번뇌한다. 그중에서도 유독 눈에 들어왔던 인물은 막내 아들 톰이다.

  부두 창고 잡역부로 일하는 톰에게 가정이란 그저 한시라도 빨리 벗어나고픈 올가미다. 가난에 허덕이는 가족들이 유일한 생계원인 그에게 매달릴 때면, 톰은 신경질적으로 문을 박차며 “영화관 가요!”라고 대꾸하기 일쑤다. 톰이 뻔질나게 드나드는 영화관은 얼핏 보면 현실 도피를 위한 유일한 대안에 불과해 보인다.

  하지만 어릴 적 훌쩍 떠나버린 아버지에 대한 상실감을 안고 사는 톰에게 영화관은 단순한 현실 도피 장소 이상의 의미를 지닌다. 그는 영화관에서 만큼은 자유로운 영혼을 소유한 아버지를 되새긴다. 톰에게 영화관은 한때 품었던 이상을 더듬어 볼 수 있는 공간이다. 이처럼 현실의 영역과 현실 너머 이상의 영역은 완전히 독립되어 있지 않다. 현실을 설명하기 위해서는 현실 너머의 측면에서 현실을 살펴야 하고, 현실 밖의 이야기는 현실에서 그 자양분을 얻어야만 한다.

  톰은 영화의 이상을 통해 현실의 갈등을 봉합해 간다. 시궁창 같은 현실에서 “그때는 그랬지”를 차분히 되뇌다 보면 ‘현자타임(‘현실자각타임’의 줄임말, 현실을 인정하고 현실에 초연해지는 시간)’이 찾아온다. 톰과 같이 대공황의 불확실성과 2차 세계대전의 이데올로기 충돌을 마주한 당대 청년들에게 영화관은 ‘현자타임’을 위한 유일한 대안이었을 것이다.

  그리고 21세기 헬조선에서는 이마저도 ‘현시창(‘현실은 시궁창’의 줄임말)’인지라 ‘현자타임’을 가질 여유도 없다. 이때에 우리 안의 톰은 “영화관이라도 가자!”고 계속해서 외친다. 그리고 이대로 시간을 붙들고 있을지 말지 그 선택은 우리에게 있지 않느냐고 묻는다.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최근인기기사
1
본교 학점관리 엄중한 편, 아직 해결해야 할 과제 남아…
2
페미니즘이 대학가에 남긴 것들
3
숭실 120년, 새로운 60년을 향하여
4
국정 감사에서 정원 외 입학생 비율 많다는 지적… 본교는?
5
“자존감은 스스로를 어떻게 평가하느냐에 달려있다”
6
제58대 총학생회 후보자 연설회 열려… “숭실의 방향이 여러분이 되도록 돕겠다”
7
산업계가 바라는 대학 교육
8
제1198호 사진기사
9
본교, 이월금 비율 증가 추세… 지난해 140억 원 이월돼
10
100억 원대 사학비리 수원대 총장, ‘꼼수’ 사퇴 비판일어
포토뉴스
숭대시보 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서울시 동작구 상도로 369 숭실대학교 학생회관 2층 207호 숭실대학신문사ㅣTEL 02-820-0762ㅣ팩스 02-817-5872 | 청소년보호책임자 : 황준성
Copyright © 2012 숭대시보.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ssunews.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