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7년의 5·18 민주화운동 기념사
2017년의 5·18 민주화운동 기념사
  • 숭대시보
  • 승인 2017.05.22 21:26
  • 호수 118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지난주 거행된 제37주년 5·18 민주화운동 기념식이 관심을 끈 것은 새 정부가 들어선 이후 첫 번째 기념식이었기 때문이기도 하지만 그보다도 기념사에 담긴 내용 때문이었다. 지난 몇 년 동안 정부가 애써 외면하거나 축소하려했던 5·18의 역사적 의의를 다시금 되새기며 제대로 평가했기도 하였거니와 향후 새 정부가 지향할 점이 무엇이며 어디에 가치를 부여할 것인지를 명확하게 보여줬기 때문이다. 대통령이 직접 참석한 점이나 노래 제창, 역대 최대 규모 같은 형식적인 측면보다 그간의 아픔과 상처를 극복하고 모든 이를 아우르는 통합과 화합의 길을 제시했기에 세인의 공감을 얻을 수 있었다. 새 정부는 “광주민주화운동의 연장선 위에” 서 있으며 “이 땅의 민주주의를 온전히 복원할 것”이고 “오월 광주는 지난겨울 전국을 밝힌 위대한 촛불혁명으로 부활”했다고 천명한 기념사는 새 정부가 더 이상 특정 세력에 의해 좌지우지되거나 특정 세력만을 위한 정부가 아닌 “국민의 뜻을 받드는 정부가 될 것”임을 다짐하며 끝을 맺었다.

  5·18 민주화운동은 한국 사회에 커다란 영향을 끼쳤지만 아직 제대로 평가를 받지 못하고 있으며 많은 의혹이 풀리지 않은 채로 남아 있기에 현재진행형이다. 철저하게 진상을 규명하는 것은 지난 일에 대한 보복이나 이념대립이 아닌 “상식과 정의의 문제이고 우리 국민 모두가 함께 가꾸어야 할 민주주의의 가치를 보존하는 일”이라는 말은 지난 몇 달 간 우리 사회가 보인 부끄러운 모습에 대한 반성이자 앞으로 우리 사회가 나아가야 할 방향에 대한 다짐이라 하겠다. 아울러 한 유가족이 읽어 내려가는 편지를 듣고 그 아픔에 공감하고 눈물을 흘리며 그를 위로하는 한 장의 사진에 많은 이들이 감동을 받았듯이 상처 받고 고통 받는 이들을 보듬고 어루만지는 것이야말로 남녀노소와 지위고하를 막론하고 모두를 아끼며 동등하게 대하는 민주사회의 토대라 할 것이다. 금년의 5·18 민주화운동 기념사는 여러모로 우리 사회가 지향할 가치를 제시했다. 그 가치를 이어 받아 지켜 나가야 하는 것은 민주사회의 주인인 우리의 몫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