편집 : 2017.12.7 목 15:24
교양책 읽어주는 남/여자
창문을 넘어 도망치고 싶은 어느 20대의 이야기
장재혁(정보통계·15)  |  .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1194호] 승인 2017.09.18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개강한지 얼마 되지 않았지만, 벌써부터 수업들이 내 숨을 조여온다. ‘수강신청을 성공했는데 주5일 1교시라니……’ 통학을 하는 학생으로써 매일 밤 다음날 아침 일어날 생각을 하면 숨이 탁 막힌다. 잠에서 덜 깨고, 아침밥으로 인한 엄마와의 다툼으로 머릿속 열기가 식지 않았을 때 지하철에 앉아 이어폰을 꽂고 잔잔한 인디 음악을 들으며 책을 펴면 나름 시간이 기분 좋게 잘 간다. 그 중 최근에 읽은 한 권의 책에 꽂혔다. ‘창문을 넘어 도망친 100세 노인’, 제일 시간이 빨리 간 책이다. 영화로는 보지 않았다, 실망할 것 같아서. 내용은 대충 이러하다. 1세기를 산 정치적으로도, 다른 모든 입장에서도 중의적인 노인 ‘알란’이 너무나도 따분한 노인정의 생활에서 충동적으로 탈피하고 싶어서, 창문을 뛰어넘어 무작정 멀리 떠나는 (심지어 자신의 생일날에) 이야기이다. 주인공인 그는 현재진행형으로 여행을 다니며 새로운 사람들을 만나기 시작한다. 책 속에는 100세 노인인 ‘알란’의 과거 이야기 뿐만 아니라 만난 이들의 과거 이야기까지 복합적으로 펼쳐진다.

  사실 여름 방학 때 여행을 다녀왔다. 하지만 알란과는 사뭇 많이 다른 관점, 중의적인 입장이 아닌 나의 주관적인 입장이 뚜렷한 상태에서 다녀와서 아쉬움이 많이 남는다. 유럽에서 40일 넘게 지내면서 나 또한 새로운 사람들을 만나며, 내 옛 과거를 생각하며, 다른 사람들의 과거 얘기도 들으며 배낭 여행을 무사히 끝냈다. 물론 앞에서도 말했듯이 책 속의 내용과는 느낌이 달랐다. 창문을 넘어 도망친 것은 아니고, 일탈을 하고 싶어서 떠난 여행도 아니었다. 그저 예전부터 계획하고 떠난 여행이라 감동이 덜 했을 수도 있다. 이 책을 읽으며, 또 한번 떠나고 싶어졌다. 다른 시야로, 다른 방식으로. 언제일지는 모르지만 어느 순간 떠나고 싶을 때, 그땐 망설임 없이 창문을 넘어 도망치는, 아니, 도망치기보다는 (겁쟁이 같아 보이니까) 창문을 넘어 떠난 20대의 이야기를 쓰고 싶다.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최근인기기사
1
우리 대학의 비교우위는 무엇인가
2
제1200호 사진기사
3
엔진
4
학생회 개표 완료… 누군가는 울고, 누군가는 웃었다
5
제1200호 위클리
6
“흔들리지 않고, 무너지지 않는 든든한 존재가 되어야 한다. 그게 총학생회의 역할이다.”
7
총학생회, “학생복지 합의안 이행하려 노력했다"
8
제1200호 숭실만평
9
본교, 교육비 환원율 지난해 6%p 증가
10
숭대시보의 Fact Check!
포토뉴스
숭대시보 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서울시 동작구 상도로 369 숭실대학교 학생회관 2층 207호 숭실대학신문사ㅣTEL 02-820-0762ㅣ팩스 02-817-5872 | 청소년보호책임자 : 황준성
Copyright © 2012 숭대시보.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ssunews.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