편집 : 2017.12.7 목 15:24
원형잔디자유여론
이터널 선샤인을 읽고
박류경(국문·15)  |  .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1194호] 승인 2017.09.18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사랑한다면, 사랑했었다면 누구나 한 번쯤 권태가 온다. 귀찮고, 싫증나고, 하는 모든 일들이 밉살맞게 보이며, 장점이라고 생각했던 것들이 단점이 된다. 우리는 호기심이라는 본능을 가진 인간이기에, 오랜 시간 곁에 있던 연인이 지루해지는 건 당연한 것일 지도 모른다. 

  연애 초기의 설렘은 사라지고, 소름끼치게 몰려오는 권태가 서로에게 독이 될 때 즈음, 작 중 조엘과 클레멘타인은 서로에 대한 기억을 지운다. 한숨 푹 자고 일어나면 서로에 대한 모든 기억이 없어진다는 사실에, 그들은 더 이상 괴롭지 않아도 된다는 안도감과 함께 자리에 눕는다. 
 
  반전은 조엘의 기억을 지우는 과정 속에 있다. 기억을 지우는 과정 속 조엘은 자신의 뇌 안에서 온몸으로 기억의 삭제를 막는다. 자신의 과거를 후회하고 필사적으로 기억을 붙잡지만 가장 최근의 기억부터 가장 먼 기억까지, 조엘은 차례차례 클레멘타인을 잃었다. 
 
  서로에 대한 기억을 완전히 지운 그들은 다시 만나 사랑에 빠진다. 매리가 그들의 기억을 되살려 놓기 전까지는 말이다. 다시 올 권태를 두려워한 클레멘타인이 돌아서자 조엘은 말한다. “뭐 어때”. 
 
  권태에 빠져 아무리 서로를 밀어내도, 우리가 사랑했던 순간마저 부정할 수는 없다. 우리가 사랑했던 그 모든 것들은 기억이 아닌 ‘추억’이라는 아름다운 형태로 남아있기 때문이다. 권태를 두려워하는 것이 아닌 여유를 가지고 즐길 때 즈음, 우리는 다시 한 번 사랑에 빠질 것이다. 조엘은 다시 한 번 클레멘타인을 사랑했고, 클레멘타인은 다시 한 번 조엘을 사랑했다. 지워진 기억, 남겨진 추억. 누구나 오는 예상 가능한 권태에게 말한다. “뭐 어때, 괜찮아.”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최근인기기사
1
우리 대학의 비교우위는 무엇인가
2
제1200호 사진기사
3
엔진
4
학생회 개표 완료… 누군가는 울고, 누군가는 웃었다
5
제1200호 위클리
6
“흔들리지 않고, 무너지지 않는 든든한 존재가 되어야 한다. 그게 총학생회의 역할이다.”
7
총학생회, “학생복지 합의안 이행하려 노력했다"
8
제1200호 숭실만평
9
본교, 교육비 환원율 지난해 6%p 증가
10
숭대시보의 Fact Check!
포토뉴스
숭대시보 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서울시 동작구 상도로 369 숭실대학교 학생회관 2층 207호 숭실대학신문사ㅣTEL 02-820-0762ㅣ팩스 02-817-5872 | 청소년보호책임자 : 황준성
Copyright © 2012 숭대시보.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ssunews.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