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교의 상징 동물은 왜 백마일까?
본교의 상징 동물은 왜 백마일까?
  • 손희서 수습기자
  • 승인 2018.03.04 21:41
  • 호수 120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본교 캠퍼스를 거닐다 보면 백마를 많이 찾아볼 수 있다. 대표적으로 원형잔디와 진리관 사이에자리 잡은 본교의 상징물인 백마상을 볼 수 있으며, 학과 내부에서 맞춘 단체복 뒷면이 백마로 디자인된 경우도 있다. 이렇듯 백마는 본교의 상징 동물로 다양한 곳에서 발견할 수 있다. 그렇다면 본교의 상징 동물이 백마인 이유는 무엇일까?
 
원형잔디 인근에 위치한 백마상의 모습이다.
 
  백마가 본교의 상징물인 이유는 본교가 기독교 사상을 바탕으로 지어져 있어 성경에서 상징물의 모티브를 발견했기 때문이다. 성경 속에서 백마는 일반적으로 ‘승리하신 이가 타고 올 동물’이라는 의미를 가지고 있다. 즉, 성경 구절 중 하나인 “흰 말이 있는데 그 말을 탄 자가 활을 가졌고 면류관을 받고 나가서 이기고 또 이기려 하더라”라는 문장에서 비롯됐다. 이에 ‘기독교정신에 바탕을 둔 진리와 봉사’라는 본교의 건학이념과도 깊은 관련이 있다고 볼 수 있다.
 
  백마가 상징물로 정해진 지는 약 30년 정도 됐다. 한국기독교박물관의 한명근 팀장은 “지난 1988년도 상징 동물을 정할 때 이에 대한 공모를 거쳐서 1989년도에 백마로 선정됐다”고 밝혔다. 이어 상징 동물이 백마로 선정된 이후, 현재 원형잔디 근처에 위치하고 있는 백마상은 1991년 10월에 건축이 완료됐다.
 
  또한 백마상을 보면 그 중간이 비어있는 것을 알 수 있다. 이는 본교가 과거 일제강점기 시대에 신사참배를 거부해 자진폐교를 한 후, 서울에 재건하기 전까지 ‘16년 단절’의 역사를 표현한 것이다. 그리고 백마상은 백마 무리가 힘차게 달리는 모습을 통해 전진과 도약, 하나님의 나라를 향한다는 상승 의지를 표현했다. 그 뒷면에는 숭실의 역사를 시각화해 본교의 발전사를 한눈에 볼 수 있도록 했다.
 
  한편 2016년도에 본교의 학생 기자단 ‘프레슈’에서 본교 백마를 캐릭터화한 ‘슝슝이’를 제작한 후 국문 홈페이지나 유세인트의 수강신청 디자인으로 사용하는 등 학교 홍보에 다양하게 이용되고 있다. 또한 교내 건물 ‘백마관’과 축제 때 이루어지는 가요제인 ‘백마가요제’는 백마의 이름과 정신을 따서 만들어졌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