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 최초 공유대학 플랫폼 구축… 본교도 참여
세계 최초 공유대학 플랫폼 구축… 본교도 참여
  • 김이슬 수습기자
  • 승인 2018.05.21 04:39
  • 호수 121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오는 2학기부터 본교를 포함한 서울 소재 대학 24개교가 공유대학 플랫폼을 구축한다. 공유대학 플랫폼은 대학 간 학점을 교류하고 교육 인프라를 공유하는 플랫폼으로, ‘클라우드’ 시스템에 기반을 둔 세계 최초의 온라인 플랫폼이다.

  공유대학 플랫폼이 구축되면 학생의 강의 선택권이 확대되고, 취·창업 인프라를 공유함으로써 학생들의 취업률을 높일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서울총장포럼 신구 회장은 “학생들이 원하는 과목을 자유롭게 수강할 수 있어 대학 서열화의 벽을 허물고, 취·창업을 활성화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지난 8일(화)에 열린 ‘제11회 서울총장포럼’에서는 공유대학 플랫폼의 활용 방안이 논의됐다. 이 자리에서 △학점교류 확대 △융합 프로그램 증대 △취·창업 활성화 △행사·커 뮤니티 활성화 등 공유대학 플랫폼 활용 방안이 마련됐다. 이날 포럼에 참석한 교육부 김상곤 장관은 “학점·학술 교류를 통해 연구 역량을 강화하고, 학생들에게 과목 선택의 기회를 확대시키는 플랫폼은 시대적 흐름에 부합한다”며 “공유대학 플랫폼 활성화를 위해 적극적으로 지원하겠다”고 밝혔다.

  그러나 일각에서는 공유대학 플랫폼을 유지할 재원이 부족한 점을 문제로 꼽았다. 이는 지난해 서울시에서 개발과 운영에 필요한 10억 원의 예산을 지원받았지만, 추가로 편성된 예산은 없는 상태이기 때문이다. 교육부 이진석 고등교육정책실장은 “예산이 부족한 상황에 공유대학 플랫폼이 성공을 거두려면 반드시 많은 학생이 참여해야 할 것”이라며 “플랫폼 이용자를 충분히 확보해 유지에 필요한 예산을 정부로부터 지원받아야 한다”고 지적했다.

  한편으로는 오·남용을 우려하기도 했다. 서울 소재 A대학 교무처장은 “좋은 학점을 받기 위해 이미 들었던 과목을 다른 대학에서 수강 할 수 있다”며 “온라인 플랫폼의 경우 사전 검 열이 불가능하기 때문에 사후 학점 취소 문제 등 여러 문제의 소지가 있다”고 전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