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앙도서관, 장기연체자 제재 강화
중앙도서관, 장기연체자 제재 강화
  • 김지은 수습기자
  • 승인 2018.09.17 02:09
  • 호수 121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본교 중앙도서관이 지난 15일(토)부터 도서장기연체자 관련 제재를 강화했다. 이로써 장기연체자 분류 기준일이 50일에서 30일로 단축됐고, 장기연체자는 제증명발급 정지 외에도 열람실 좌석 발급 정지라는 추가 제재를 받게된다.

  이는 만족도 조사 및 홈페이지 게시판에서 장기연체자에 대한 제재 강화에 대한 학생들의 지속적인 요구를 받아들인 것이다. 그동안 본교 중앙도서관 홈페이지 ‘이용문의’ 게시판에는 “장기연체자에게 더 많은 벌금을 부과하면 좋겠다”, “연체 날짜만큼 대출이 불가능한 제도를 만들어 달라” 등 장기연체자에 대한 제재를 강화해달라는 글이 다수 게시됐다.

  이번 장기연체자 제재 강화에 일부 학생들은 벌금 제도를 강화하는 등 더욱 강력한 제재가 필요하다고 지적했다. 이는 도서를 의도적으로 연체해 이용하는 학생들로 인해 다른 학생들이 도서를 대출하지 못하는 상황이 비일비재하기 때문이다. 본교 재학생 정원형(금융·16)씨는 “열람실 좌석 발급 정지는 열람실 대신 자료실 자리를 이용하면 되므로 큰 효과가 없다”라며 “도서관 출입 제한 혹은 일정 기간 도서 대출 정지, 벌금 제도 강화가 필요하다”라고 전했다.

  이에 중앙도서관은 갑작스럽게 제재를 강화할 경우 학생들의 반발이 생길 우려가 있기 때문에 장기연체자들로 인해 학생들이 계속 불만을 호소한다면 점차 제재를 강화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학술정보운영팀 김덕성 과장은 “타 대학과 비교했을 때, 벌금을 매기지 않는 학교도 있다”며 “도서관은 벌금 제도를 단순 제재의 수단으로 이용하는 것이기에 학생들에게 과도한 부담을 주고 싶지는 않다”라고 전했다.

  한편 중앙도서관은 홈페이지 게시판 혹은 도서관 만족도 조사를 통해 정기적으로 학생들의 건의사항을 수렴하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