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주로부터 온 고독한 전언 - 영화 ‘퍼스트 맨’
우주로부터 온 고독한 전언 - 영화 ‘퍼스트 맨’
  • 김은지 (문예창작 졸)
  • 승인 2018.11.05 00:00
  • 호수 121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영화 <위플래쉬>, <라라랜드>를 연달아 성공시키며 차세대 천재 감독으로 입지를 굳힌 ‘데이미언 셔젤’ 감독이 이번에는 영화 <퍼스트 맨>을 통해 그의 무대를 우주로 옮겼다. <그래비티>, <인터스텔라>, <마션> 등 광활한 우주를 다룬 기념비적 SF영화들이 즐비한 가운데 ‘데이미언 셔젤’ 감독은 강렬한 CG와 압도적인 스케일 대신 한 개인의 삶을 집중하며 세계관을 확장시킨다. 영화는 현재나 미래가 아닌 1960년대 달 탐사를 묘사한다. 최초로 달에 착륙한 인간 ‘닐 암스트롱’의 삶이 스크린에 생생하게 옮겨진다. SF영화 특유의 긴장감과 스케일을 기대한 관객들이라면 다큐멘터리에 가까운 <퍼스트 맨>의 접근법이 낯설 수 있다. 그러나 아폴로 11호 선장이자 최초로 달을 밟은 남자 닐 암스트롱이 가진 신화를 개인의 관점에서 바라본다는 자체만으로도 영화는 새로운 관점을 선보이기 충분하다. 다시 말해 지금까지의 우주 영화가 우주로의 여행에 집중했다면 <퍼스트 맨>은 우주로 대변되는 인물을 우리의 세계로 소환하고 있다. <퍼스트 맨> 속 우주는 ‘닐 암스트롱(라이언 고슬링)’에게 돌아올 수 없는 생존의 공간이자 생계를 유지시켜 줄 수 있는 직장이다. 언제 불시착해도 이상하지 않을 나사의 실험용 비행기는 아름다운 우주에 대한 기대감보다 끊임없이 두려움에 부딪히게 만드는 도전과 같다. 카메라의 앵글은 철저하게 조종석에 앉은 닐 암스트롱의 시점을 통한다. 이를 보는 관객들 역시 그가 느꼈을 심적 고통을 간접적으로나마 체험해 볼 수 있다. 영화는 느린 호흡으로 닐 암스트롱의 세계를 관찰한다. 그가 가지게 되는 한 인간의 고뇌와 내면을 폭넓은 스펙트럼으로 표현한다. 그렇기에 대업을 이룬 닐 암스트롱에 대한 찬사가 아닌 임무를 완성한 후에도 검역실에 들어갈 수밖에 없는 한 인물의 압도적인 고독에 주목한다. 달에 착륙한, 나아가 지구로 귀환한 그가 맞이한 우주 공간만큼의 거대하고 깊은 고독은 라이언 고슬링의 탁월한 내면 연기를 빌려 정점을 찍으며 영화의 완벽한 마침표를 완성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