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K교수’ 후보에 한국사 국정 교과서 집필진 논란
‘HK교수’ 후보에 한국사 국정 교과서 집필진 논란
  • 글 조연우 기자, 사진 박현철 기자
  • 승인 2019.03.04 00:00
  • 호수 122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숭실대학교 민주동문회’ 반대 시위 감행해…임용 보류로 일단락
한경직기념관 건너편에 걸린 숭실대학교 민주동문회의 현수막. 현재는 철거됐다.

  본교 ‘HK교수’ 임용에 한국사 국정교과서 집필에 참여한 A 교수가 후보로 올라 논란이 일었다. HK교수는 지난해 본교 한국기독교문화연구원 연구단(단장 황민호 교수)이 ‘인문한국플러스 지원사업(이하 HK+사업)’ 에 선정됨에 따라 필수적으로 임용해야 하는 연구 인력이다. 이에 ‘숭실대학교 민주동문회(이하 민주동문회)’에서는 두 차례에 걸친 시위를 감행하기도 했다. 교무팀 김특사 과장에 따르면 HK교수 임용은 현재 보류된 상태다.

  HK+사업은 한국연구재단에서 주관하는 사업으로, 대학 내 인문학 연구소 육성을 통해 국내 인문학 연구 환경을 조성하고 국제적 수준의 연구 성과를 창출하기 위해 진행되는 국고 사업이다(본지 1209호 ‘인문한국플러스(HK+) 사업 선정, 84억 원 수주해’ 참조). 한국기독교문화연구원 연구단은 매년 약 11억 8천여만 원을 지원받아 ‘근대 전환공간의 인문학, 문화의 메타모포시스(Metamorphosises)’를 주제로 연구를 진행한다. 사업에 선정된 연구소는 사업계획에 따라 6년 차까지 HK교수를 전원 임용해야 한다. 임용 계획이 이행되지 않을 경우 지원 취소 및 사업비 회수 조치가 이뤄진다.

  그러나 HK교수 임용 과정에 한국사 국정 교과서 집필에 참여했던 A 교수가 후보에 올라 문제가 불거졌다. 한국사 국정 교과서 집필은 전 박근혜 대통령 정부가 추진했던 정책이다. 본래 중‧고등학교 교과서는 검정 형태로, 민간 출판사가 출간해 교육부의 검정을 받은 교과서 중 학교장 재량에 따라 채택하게 돼 있다. 그러나 지난 2013년 교육부의 최종 검정에 합격한 교학사의 한국사 교과서가 이념 편향과 내용 오류로 논란이 일었고, 정부는 검정 교과서의 오류 원인이 검정제에 있다고 주장했다. 이에 따라 지난 2015년, 한국사 교과서를 2017년부터 국정으로 발행해 배포하겠다고 발표했다.

  그러나 본교 사학과를 포함한 전국 102개 대학의 역사학‧역사교육과 교수 561명이 “특정 정권이 국가권력을 동원해 만든 단일한 역사교과서를 전국 중‧고등학생들에게 강요하는 것 자체가 오랜 세월 시민들이 피 흘려 쌓아온 민주주의를 부정하는 일”이라며 공동성명을 발표하는 등 거센 반대여론에 부딪쳤다. 또한 2016년 공개된 국정교과서 현장검토본에서도 교학사 교과서와 마찬가지로 편향적인 관점과 내용상의 오류가 다수 발견돼 부정적인 여론이 심화됐다. 전국 17개 시·도교육청 가운데 14개 시·도교육청이 국정 역사교과서를 채택하지 않겠다는 의지를 밝히기도 해 국정 역사교과서는 사실상 유명무실한 상태가 됐다. 이후 2017년 문재인 대통령이 취임한 후 교육 분야 첫 번째 업무 지시로 한국사 국정교과서 폐지를 내놓으며 논란이 종식됐다.

  민주동문회는 지난 1월 23일(수) “일제강점기에 신사참배거부 등으로 지켜낸 숭실의 명예와 자존감을 실추시키는 행위에 대해서는 좌시하지 않기로 했다”며 A 교수의 HK교수 임용을 반대하는 성명서를 발표했다. 또한 본교 한경직기념관 건너편에 “박근혜 정부 친일역사왜곡 국정교과서 집필자 HK교수 임용 반대합니다”라는 내용의 현수막을 걸고, 지난 1월 31일(목)과 지난달 11일(월) 교직원들의 출근 시간에 맞춘 40분 가량의 시위를 진행했다. 민주동문회 배건욱 운영위원에 따르면 지난달 11일(월)에는 본교 황준성 총장과 면담을 진행해 직접적으로 반대 의사를 표명한 것으로 드러났다. 황 총장은 “여러 가지 이야기에 귀 기울이고 있으며, 잘 듣고 판단하도록 하겠다”고 말한 것으로 전해졌다.

  한편 A 교수는 지난해 여름에도 HK교수 후보에 올랐으나 보류된 것으로 밝혀졌다. 교수 임용을 위해서는 3배수의 지원자가 지원해야 한다는 요건이 충족되지 않았기 때문이다. 이에 ‘SSU Forum’의 한 이용자는 지난달 8일(금) “일반적으로 교수 임용 소식이 공유되는 사이트나 숭실대학교 사이트상에서도 검색이 되지 않는 등 임용 홍보가 조용히 진행되고 있다”며 “지난 여름 반대를 의식한 듯 하다”는 의견을 게시하기도 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