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정받지 못한 존재의 비극 - 영화 ‘가버나움’
인정받지 못한 존재의 비극 - 영화 ‘가버나움’
  • 김은지 (문예창작 졸)
  • 승인 2019.03.25 01:05
  • 호수 122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가버나움' 나딘 라바키 감독
'가버나움' 나딘 라바키 감독

  영화의 시작, 12살 소년 ‘자인(자인 알 라피아)’은 법정에서 자신의 부모를 고소한다. 사람을 찔러 교도소에서 복역하고 있는 이 소년은 ‘부모를 고소하고 싶다’는 충격적인 발언으로 사람들의 이목을 끈다. 영화 <가버나움>은 소년의 고백에서부터 시작하여 그의 삶을 역추적하는 작품이다. 빈곤과 아동 학대, 불법 체류가 빈번한 레바논의 수도 베이루트는 출생 신분증 없이 살고 있는 부재자들로 가득하다. 주인공 자인 역시 매일 노동에 시달리며 부모에게 착취당하지만 이를 묵묵히 견뎌낼 뿐이다. 그러나 그의 어린 여동생이 나이 많은 가게 주인에게 팔려가고부터 그는 집을 나와 떠돌기 시작한다. 신약 성경 속 ‘혼돈’과 ‘기적’이 공존하는 도시였던 ‘가버나움’이 그러하듯 자인이 살고 있는 베이루트는 절망으로 가득 차 있다. 그러나 집을 떠돌던 자인이 만나게 된 미혼모 ‘라힐(요르다노스 시프로)’은 가난한 불법 체류자이지만 1살짜리 아들 ‘요나스(보루와티프 트레저 반콜)’를 양육하기 위해 혼신의 힘을 다하는 인물이다. 

  요나스의 생일 초를 대신 불어주며 ‘생일’과 ‘출생’의 개념을 비로소 알게 된 자인은 그제야 행복이 무엇인지 느끼기 시작한다. 그러나 결국 라힐이 불법 체류로 구속되고, 자인은 어린 요나스를 떠맡게 되는 상황에 다다른다. 영화는 라힐을 자인의 부모와 대척점에 세우며 양육에 대한 상반된 태도를 보여준다. 라힐을 생각하며 자신과 요나스를 위해 진정한 삶을 꿈꾸던 자인은 여동생의 죽음을 알게 되고, 그녀의 남편을 칼로 찌르게 된다. 영화 속 등록되지 않은 삶을 사는 모든 이들을 대신해서, 출생 그 자체가 지옥이 되어버린 모든 아이들을 대신해서 자인은 결국 자신을 태어나게 했다는 죄목으로 부모를 고소한다. 12살 소년의 먹먹한 삶은, 4년간의 철저한 현지 사전 조사와 시리아 난민이었던 주연 배우를 캐스팅하며 벌거벗은 삶의 실상을 사실적으로 담아내는 데 성공한다. 태어나기를 포기하며 환호와 관심을 받게 되는 자인의 삶이 주는 충격은 현재진행형이기에 더 큰 시사점을 준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