왜곡된 자본주의의 경계선 - 영화 ‘기생충’
왜곡된 자본주의의 경계선 - 영화 ‘기생충’
  • 김은지 (문예창작 졸)
  • 승인 2019.06.03 03:01
  • 호수 123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기생충'봉준호 감독
'기생충'봉준호 감독

  봉준호 감독이 신작으로 제72회 칸 영화 제 황금종려상을 수상하며 명실상부 세계적인 거장으로 우뚝 섰다. 봉준호 감독의 이번 수상은 한국 영화 100주년 역사의 최초라는 점에서 기념비적이기까지 하다. 베일을 벗은 영화 '기생충'은 봉준호 감독의 장기로 가득하다. 폐부를 날카롭게 관통하는 풍자적 요소로 가득하지만 표면은 위트로 가득 차 있다. 대왕 카스테라 사태, 수능과 사법고시와 같은 한국적인 요소도 나타나지만 양극화와 빈부 격차처럼 세계 보편적 문제를 영화 전체에 담아낸다. 제목에서 유추할 수 있듯 영화은 성공한 젊은 부부 박 사장(이선균)의 가정에 온 가족이 무직인 기택(송강호) 가족이 말 그대로 기생하는 내용이다. 영화는 시작부터 박사장과 기택 가족의 ‘선’을 보여주며 금수저 와 흙수저로 극명하게 구분되는 두 가족의 현실을 보여준다. 끝없이 내려가야 도착할 수 있는 기택의 반 지하와 언덕을 올라가고도 또 계단을 올라가야 하는, 유명 건축가에 의해 설계된 박사장의 저택은 그 자체로 좁힐 수 없는 간극을 적나라하게 암시한다. 가짜 영어 과외 선생님으로 신분을 위조한 아들 기우(최우식)를 시작으로 딸과 아내, 그리고 기택까지 운전기사로 위장하여 박사장의 집에 침투하지만 반지하의 냄새를 숨길 수 없듯 그들의 치밀한 전략에도 가난은 늘 배어 있다. 반면 심플함을 강조하는 박사장의 아내 연교(조여정)는 영어를 섞어 쓰고, 쿨한 사모님의 모습을 표방하지만 그 심플함은 곧 지나치게 무방비 하고 어수룩한 모습으로 풍자된다. 기택네 가족이 순조롭게 박사장의 하우스에 기생한 것 같은 지점에 다 다랐을 때, 영화는 새로운 국면을 보여주며 숨 막히는 서스펜스를 보여준다. 해고당했던 전 가정부 문광 (이정은)이 돌아온 폭우가 쏟아지던 밤, 대저택에 숨겨진 비밀의 문이 열리며 갈 곳을 잃은 소시민의 기생이 어디까지 행해질 수 있는지 보여준다. 영화은 극도로 양극화된 한국 사회의 씁쓸한 단면을 풍자적으로 풀어냄과 동시에 진정한 공생에 대한 화두를 던지는 작품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