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235호 이슈모아
1235호 이슈모아
  • 김이슬 기자
  • 승인 2019.09.09 00:00
  • 호수 123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홍콩 송환법 공식 철회하기로
  지난 4일(수), 홍콩 캐리 람 행정장관이 ‘범죄인 인도 조례(송환법)’를 공식 철회한다고 선언했다. 람 행정장관은 “정부는 시민의 우려에 부합하기 위해 송환법을 공식 철회한다”며 “정해진 규정에 따라 입법회에 제출된 조례를 철회하는 절차를 개시할 것”이라고 밝혔다. 그러나 시위대의 다른 4가지 요구 조건 △시위대에 대한 폭도 규정 철회 △경찰의 강경 진압에 대한 독립적 조사 △체포된 시위대의 조건 없는 석방 및 불기소 △행정장관 직선제 실시 요구는 받아들여지지 않았다. 앞서 홍콩 입법회는 지난 6월 12일(수) 범죄인 인도 조례를 통과시킬 예정이었으나, 대규모 홍콩 시위로 인해 법안을 보류했다.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 인사 청문회 열려
  지난 6일(금), 국회 법제사법위원회에서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에 대한 인사청문회가 열렸다. 조 후보자는 “무엇보다 새로운 기회를 위해 도전하고 있는 젊은 세대들에게 깊은 사과의 말씀을 드린다”며 “약속드린대로 법무·검찰의 개혁을 완결하는 것이 책무라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지난 5일(목), 서울대 총학생회는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 임명 반대 기자회견’을 열고 사퇴를 촉구한 바 있다. 또한 전국 대학 전·현직 교수 2백 명은 조 후보자 지명 철회를 요구하는 시국선언을 발표하기도 했다.

  대형마트 자율 포장대서 포장용 종이 상자 사라진다
  오는 11월부터 대형마트에서 포장용 종이 상자를 이용할 수 없게 됐다. 환경부가 지난달 29일(목), △이마트 △롯데마트 △홈플러스 △농협하나로유통 4개 대형마트와 ‘장바구니 사용 활성화 점포 운영 자발적 협약’을 맺었기 때문이다. 이는 불필요한 폐기물 발생을 줄이고, 장바구니 사용을 활성화하기 위함으로, 자율 포장대의 △종이 상자 △포장 테이프 △끈을 모두 치울 계획이다. 앞서 환경부는 ‘자원재활용법 시행규칙’에 따라 올해 4월부터 대규모 점포를 대상으로 165㎡이상 슈퍼마켓에서 1회용 비닐봉투 사용을 금지한 바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