총장 선출 방식의 조속한 합의를 바람
총장 선출 방식의 조속한 합의를 바람
  • 숭대시보
  • 승인 2020.05.27 13:40
  • 호수 124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총동문회, 교수협의회, 직원 노동조합, 총학생회 등 본교의 단위주체가 차기 총장 선출에 대한 세칙을 놓고 여러 차례 간담회를 개최하여 의견을 조정하는 가운데 지난주에는 5차 간담회가 열렸다. 통상 지금쯤이면 총장 선거에 대한 세칙안이 이미 마련되어 공표되어야 하는데 아직 초안조차 마련되지 않은 것을 보면 각 단위주체의 입장이 서로 다르다는 것을 반증하는 지도 모르겠다. 동문들은 동문대로, 교수들은 교수대로, 직원들은 직원대로, 학생들은 학생대로 각자의 이해에 따라 다른 의견을 개진할 수는 있지만 가장 큰 원칙은 본교 구성원의 의향을 제대로 반영하고 본교의 발전을 위해 사심 없이 견마지로를 다할 수 있는 후보를 객관적이고 공정하게 선출하는 방식을 결정하는 것이다. 각자가 나름대로의 명분을 내세워 자기 몫을 챙기려하거나 세 확대를 꾀하는 등의 민망한 행태는 지양해야 한다. 계파 간에 이해득실을 따지거나 학연, 혈연, 지연 등의 악습에 휘둘리는 일은 결코 없어야 할 것이다. 

  임명제가 아닌 한 직선제이건 간선제이건 어차피 교내 구성원들의 투표로 후보자가 결정되는 방식이기에 가장 많이 표를 얻은 후보라 하더라도 구성원들의 의향을 모두 담기에는 한계가 있다. 그러나 지금까지 시행해 온 방식이 문제가 많았다면 진작 폐기되었겠지만 그런대로 구성원들이 받아들였기에 계속 유지되어 온 것이다. 기존의 선출 방식에 개선할 점이 있다면 개선하여 시행하면 된다. 새삼 바꿀 이유가 없다. 본교 정관에 따르면 총장은 이사회에서 선출하게 되어 있고 그에 따라 법인 이사장이 총장을 임명하는 형식을 빌고 있어 간선제라 할 수 있지만 실질적으로는 직선제나 다름없고 구성원들도 결과에 승복해 왔으니 현재의 선출 방식에 문제가 많다고 볼 수는 없다. 법규도 중요하지만 구성원들의 의사도 중요하다는 점을 각 단위 주체는 염두에 두기 바란다.

  학령인구가 줄어 대학 간의 생존경쟁이 갈수록 치열해져서 준비해야 할 일이 산더미처럼 쌓이고 있다. 숭실의 앞날을 위해 어떤 일이 중요한지 학생들을 위한 양질의 교육을 어떻게 해야 하는지에 대해 고민하기도 급한데 총장을 어떻게 선출하는 가에 구성원들의 힘을 낭비할 틈이 없다. 누가 총장이 되는지에 따라 학교의 정책이 결정되긴 하지만 교육과 연구라는 기본 명제에 대한 인식은 크게 다르지 않을 것이다. 차제에 각 단위주체는 하루 빨리 방안을 마련하고 가다듬어 구성원들에게 공표하기 바란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