불신 위에 숭실의 비전은 없다
불신 위에 숭실의 비전은 없다
  • 숭대시보
  • 승인 2020.09.15 10:03
  • 호수 125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지난 7일(월) 진행된 본교 법인 3차 이사회 회의에서 제15대 총장선임 절차에 대해 본교 이사장과 총장에게 권한이 위임됐다. 이에 따라 이사장과 총장이 가까운 시일 내에 최종(안)을 확정 짓는다 해도 남은 절차를 잘 진행될 수 있을지, 나아가 앞으로 숭실의 비전을 교내 4주체가 함께 만들어 나갈 수 있을지 우려스럽다.

  지난 2월, 총장 선임을 위한 논의를 시작한 지 반년이 흘렀다. 사실상 진전된 것은 없으나 숭실의 현실을 적나라하게 보여준다. 사립학교법에 따르면 총장은 학교법인 또는 사립학교 경영자에게 임용 권한이 있으나 본교는 학교 구성원의 뜻을 반영해 민주적인 총장선임 절차 마련을 위해 각 주체가 합의해 구성하는 방법을 택해왔다. 그러나 지속적인 논의에도 불구하고 합의점을 찾지 못하자 결국 교내 4주체 외의 2인이 최종 조율에 나선 점이 매우 아쉽다. 모든 단위가 원만하게 합의되지 않은 채 치뤄지는 결정 또는 선거는 아무리 좋은 (안)이어도 소용이 없다. 결국 다음 단계, 그 다음 절차에서 분명 이견이 발생할 것이다.  

  총장 선임을 위한 논의에 참여한 각 단위 대표자에게 물었다. 총장 선거를 어떤 방식으로 했으면 좋겠느냐고. 모두가 같은 대답이었다. 숭실의 발전을 위해 좋은 총장을 선출할 수 있도록 했으면 좋겠다고. 방법은 쉽다. 원만하게 합의하고 각 단위의 의견이 고르게 반영된 선출안을 만들면 그만이다. 그러나 문제는 각 주체 간의 불신이 더해져 숭실의 비전은 뒷전이 됐다. 총장 선거 절차에서 구성인원 비율, 후보 검증 절차 등 본인이 속한 단위의 결정권이 유리하게 반영되기만을 바란다. 어느 누구랄 것 없이. 애초에 서로를 불신하는데 숭실의 발전을 이룰 수가 있겠는가.  

  제15대 총장 선거가 늦어지고 있다. 각 주체는 시간이 좀 걸리더라도, 조금씩 생각이 다르더라도 논의를 통해 좋은 방향으로 총장 선거 방식을 마련하고자 지금껏 노력해왔음을 잘 안다. 그러나 현재는 그 방향마저 잃어가고 있는 듯하다. 지금 시점에서 현 총장 임기 종료까지 남은 기간을 고려해 볼 때 총장 선출 과정 절차마저도 제대로 이행될 시간이 턱 없이 부족하다. 충분한 절차와 시간을 갖지 못한 채 총장 선거가 진행되면, 결국 여기서 비롯된 여러 문제가 오롯이 숭실대 구성원들에게 돌아간다. 숭실을 위한다면 서로에 대한 불신을 거두고 숭실의 비전만을 생각해주길 바란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