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1254호 이슈모아
제1254호 이슈모아
  • 최은지 수습기자
  • 승인 2020.09.15 10:03
  • 호수 125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3세 이상 전 국민, 재난지원금 2만 원 지급
  지난 10일(목) 정부가 4차 추가경정예산에서 13세 이상 모든 국민에게 통신비 2만 원을 일괄 지급하기로 했다.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19사태로 비대면 활동이 늘어났기 때문에 증가한 통신비를 지원해 주자는 취지였다. 정부는 이르면 다음 달 부과되는 이달 치 요금에 대해 지원이 가능할 것으로 예상했다. 정부는 9월분 이동통신 요금이 2만 원이 안 될 경우 통신사와 협력해 다음 달로 이월하는 등의 방식으로 감면을 추진하기로 했다. 반면 국민의힘당 주호영 원내대표는 “국민들이 보통 정액제를 사용하기 때문에 비대면 재택근무에도 통신비가 늘지 않았다”며 “돈을 효과 없이 붓는 것”이라고 비판했다. 

  가족 돌봄 휴가 최대 25일까지 연장돼
  국회는 지난 7일(월) 본회의에서 ‘남녀고용평등과 일·가정 양립 지원에 관한 법률 개정안’을 통해 ‘가족 돌봄 휴가’를 10일 더 연장하기로 의결했다. 올해 1월부터 시행된 가족 돌봄 휴가는 근로자가 1년 중 10일을 하루 단위로 사용할 수 있는 무급휴가 제도다. 이는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19로 인해 아이들이 집에서 머무르는 시간이 늘어나면서 근로자의 돌봄 공백을 최소화하기에는 한계가 있다는 지적에 따라 마련된 것이다. 취약계층과 배우자 없이 혼자 아이를 키우는 한 부모 가정은 15일 연장해 최대 25일까지 가능하다. 

  전공의 복귀했지만, 파업 불씨 남아
  지난 8일(화) 정부의 공공 의대 추진에 반대해 병원을 떠났던 전공의들이 집단 휴진에 돌입한 지 18일 만에 병원으로 복귀했다. 앞서 지난 7일(월) 대한전공의협회 비상대책위원회(이하 대전협 비대위)가 유튜브로 진행한 전공의 회원 대상 온라인 간담회에서 전공의 단체행동 수준을 1단계로 낮추겠다고 밝히면서 대전협 비대위 집행부 모두가 자리에서 물러났기 때문이다. 그러나 전공의들은 의대생들의 의사 국가고시 거부에 대해서도 정부가 구제책을 마련하지 않는다면 단체행동을 이어갈 것이라고 경고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