융합특성화자유전공학부, 권리위원회 출범해
융합특성화자유전공학부, 권리위원회 출범해
  • 김정연 수습기자
  • 승인 2020.09.28 14:13
  • 호수 125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지난 17일(목), ‘융합특성화자유전공학부 권리위원회(이하 융권위)’가 출범했다. 지금까지 자유전공 학생들은 전공 신청이 필수임에도 불구하고 시스템이 미흡해 정보를 제대로 얻지 못하거나, 문제 해결에 어려움을 겪었다. 이를 해결하기 위해 융권위는 자유전공 출신 학생들이 겪는 학사 관련 문제에 대한 대책을 마련할 예정이다.

 융권위는 자유전공 학생들의 권리 보장과 복지 증진을 위해 자유전공 학생회 산하 기구로 출범했다. 자유전공 소속 학생은 1학년 때 자유전공 수업을 듣고, 2학년 때 전과 형태로 주 전공과 융합전공을 선택하게 된다(본지 1170호 ‘융합특성화자유전공학부 신설’ 기사 참조). 하지만 △성적 산출 방식 △졸업 사정 △학점 인정 등의 학사 관련 공지가 명확하게 이뤄지지 않아 정보를 얻기 어려웠다. 게다가 자유전공 학생들은 다른 학과(부)와 달리 커리큘럼 상 필수로 전공을 신청해야 하지만, 전공 신청 시 문제가 발생해도 이를 해결할 시스템이 학부 내에 제대로 마련돼있지 않았다. 이에 대해 융권위 김범성(화학공학·18) 위원장은 “지금까지 자유전공 출신 학생들이 당연히 누려야 할 문제 해결 시스템과 공지가 부족해 학생들이 번거로운 절차를 거쳐야 했다”고 전했다.

 이러한 문제는 전공을 선택하는 2학년 진학 시 발생하는데, 1학년으로 구성된 자유전공 학생회가 이를 해결하기 어려웠다. 자유전공 1학년 학생은 융합전공을 접해볼 기회가 없으며, 이미 전과한 선배들 과 교류하기 힘든 상황이기 때문이다. 이에 김 위원장은 “1학년 자유전공 학생회원들은 선배들이 겪고 있는 불편 사항에 대해 인지할 경로가 거의 없어 이러한 문제들을 해결하기 어려운 상황이다”며 “그 렇기 때문에 자유전공 출신 학생들로 융권위를 만들게 됐다”고 설명했다.

 융권위는 피해 사례를 조사해 활동 방향을 구체화할 계획이다. 이를 위해 융권위는 지난 21일(월)부터 25일(금)까지 △17학번 △18학번 △19학번 자유전공 출신 학생들의 피해 사례를 조사했다. 현재 융권위가 계획하고 있는 활동은 △융합전공 필수과목 부재 △졸업사정 문제 △대상 외 수강 제한으로 인해 융합전공 과목 재수강 시 발생하는 문제 등을 해결하는 것이다. 또한 자유전공 학생들의 전과 신청 기간인 12월 전까지 전공 신청 시 점수 산정 방식 등에 대해 공지하고 피해 사례를 바탕으로 대책을 마련할 예정이다.

 한편 지난 17일(목)에 열린 자유전공 개강총회를 통해 자유전공 학생회칙에 권리위원회에 관한 회칙이 추가됐다. 자유전공 학생회칙 제8장 ‘권리위원회’에 따르면 융권위원장에는 자유전공 정·부학생회장과 각 학년 과대표로 구성된 운영위원회 내에서 후보를 추천한 후, 구성원 전원의 과반수 동의를 얻은 자가 임명된다. 또한 융권위원장의 권한으로 융권위는 정회원과 명예회원으로 구성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