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권위, 더 나은 숭실을 위한 2021 인권 공약 발표해
인권위, 더 나은 숭실을 위한 2021 인권 공약 발표해
  • 조민규 기자
  • 승인 2020.11.17 18:32
  • 호수 125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학생회 정기선거 후보자에 추천

  지난 6일(금) 본교 인권위원회(이하 인권위)가 ‘더 나은 숭실을 위한 2021 인권 공약’을 발표했다. 인권위는 2021학년도 학생회 정기선거 기간에 맞춰 후보자 등록을 완료한 선거운동본부에게 인권 관련 공약을 추천했다. 이는 인권위가 본교 학생들의 목소리를 반영한 공약을 후보자들에게 추천함으로써 더 나은 학생사회를 건립해 나가기 위함이다.

  인권위가 발표한 2021 인권 공약은 후보자들에 공약을 추천하는 동시에 본교 학생들에게 개선해야 할 문제점을 알리는 것을 목적으로 한다. 인권위는 공식 SNS에 추천 공약을 게시함으로써 인권위에서 수집한 학교 내 인권 관련 문제점을 학생들에게도 알렸다. 인권위 조혜원(영어영문·19) 위원장은 “2021 인권 공약은 추천을 골자로 한 알림이기도 하다”며 “인권위의 목소리는 학생들의 목소리인 만큼, 이번 공약 추천을 통해 학교 내 인권 측면의 문제점을 알리고 이러한 문제에 대해 학생들이 많은 관심을 가지도록 하는 것이 이번 사업의 목표다”라고 전했다.

  해당 공약은 인권위에서 판단한 본교의 인권 사각지대와 ‘인권위원회 사업 공모전’에 등록된 의견을 토대로 구성됐다. △성폭력 사건 △장애학생 인권 △혐오 발언 및 기타 교내 인권 침해 △교육 △권리 보장으로 범주화해 공약을 추천했다. 학생-교수 간 혐오 발언 시 대처 매뉴얼 마련, 대체 텍스트 필수화 등이 포함됐다. 조 위원장은 “인권위만으로는 해결할 수 없는 공약을 새롭게 추가했다”며 “지난 4월 발생한 교직원 양말 요구 사건으로 대두된 성폭력 사건 담당 독립 부서의 필요성 등과 같이 구조적인 개선이 필요하고 이는 다양한 학생단체가 함께 연대해야 개선할 수 있을 것이다”라고 말했다.

  그러나 정기선거 후보자가 인권 공약을 참조했을 때 공약을 마련한 인권위와 방향성을 달리 할 수 있다는 우려도 존재한다. 이에 대해 조 위원장은 “추천 공약을 채택한 경우 해당 후보자와 소통이 중요할 것”이라며 “인권위는 인권 분야에 특화된 기구이기 때문에 후보자와 활동 방향에 대해 함께 이야기하며 나아가야 한다”고 덧붙였다.

  한편 2021 인권 공약은 향후 인권위가 진행할 사업에 일부 포함될 전망이다. 인권위는 사업 공모전이나 설문조사 등을 통해 접수한 학생들의 불만 사항들을 중점적으로 고려할 예정이다. 조 위원장은 “후보자들에게 추천한 인권 공약은 향후 인권위의 숙제이기도 하다”라며 “학생들의 목소리인 만큼 내년 인권위 사업으로 추진하도록 힘쓸 것이다”라고 전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