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이 캔 두잇, 위 캔 두 잇 - 영화 ‘삼진그룹 영어토익반’
아이 캔 두잇, 위 캔 두 잇 - 영화 ‘삼진그룹 영어토익반’
  • 김은지 (문예창작 졸)
  • 승인 2020.11.17 18:32
  • 호수 125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영화 <삼진그룹 영어토익반>은 IMF가 터지기 직전인 1995년, 입사 8년차 말단 직원이자 승진을 목표로 회사 토익반 수업을 듣는 세 친구의 이야기를 담고 있다. 영화는 1990년대 후반 사무실과 회사원의 모습을 레트로 감성으로 완벽 고증하며 노력하면 성공할 수 있다는 사회적 기조가 남아있던 1995년을 현실적으로 표현하고 있다. 입사 8년차에 실무 능력 하나만큼은 베테랑이지만 상고 출신이라는 이유만으로 커피타기 달인이 된 생산관리3부 이자영(고아성), 판타지를 좋아하는 팩트 폭행의 달인 정유나(이솜), 영수증 조작의 달인 회계팀 심보람(박혜수)은 영화 <삼진그룹 영어토익반>를 이끌어가는 주축이다. 긴 시간 동안 말단 사원에 머물러 있는 그녀들에게 토익 600이 곧 대리 진급의 디딤돌이 된 만큼 영화는 부조리한 환경 속에서도 진짜 ‘일’을 하고 싶은 세 친구의 고군분투가 그려진다. 다만 세 친구가 원한 방향성과는 조금 다른 방법으로 진짜 일의 기회가 생긴다는 점이 영화의 전환점으로 작용한다. 자신들이 몸담고 있는 대기업의 비리를 파헤치는 것. 그것도 정화시키지 않는 폐수를 배출한 회사의 내부 고발자가 되는 것이 바로 세 친구에게 주어진 진짜 일이라는 것이다. 톡톡 튀는 레트로 감성이 기본이 된 작품답게 비리를 파헤치는 과정 역시 유머와 감동이 공존한다. 작품 전반에 담겨 있는 희망의 메시지는 영어토익반으로 연을 맺게 된 또 다른 동료들과 함께 사회의 부조리를 하나씩 끊어나가는 방식으로 전달된다. 즉, 아이 캔 두 잇, 위 캔 두 잇!이라는 영화 속 대사처럼 함께 힘을 모아 사회의 부조리와 맞서며 용기와 희망을 전달하는 것이 영화 <삼진그룹 영어토익반>이 시사하고 있는 바이다. 또한 여전히 우리 사회 속에는 개인의 힘으로 극복하기 힘든 부조리가 남아 있다. 그렇기에 희망과 성장의 메시지를 담은 <삼진그룹 영어토익반>이 소위 말하는 힐링 영화로 입소문이 나며 많은 관객들의 사랑을 받을 수 있는 이유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