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토는 좋았으나 객관적이지 못했다
검토는 좋았으나 객관적이지 못했다
  • 김지운(사학·2)
  • 승인 2013.11.17 23:56
  • 호수 110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숭대시보 제1106호는 3면 대학기획을 통하여 ‘독서명문대학’에 대한 비판 기사를 담았다. ‘독서명문대학’이라는 주제로 도서관 지표와 독서프로그램에 대한 전반적인 검토를 하여 흥미로웠으나, 적절치 못한 비교와 인터뷰 구성으로 객관적이지 못하다는 인상을 남겼다.

  우선 <대학 총 예산대비 도서관 자료 구입 비율>에 관한 통계를 통한 비교가 적절하였는지 의문이다. 한국교육학술정보원에서는 도서관에 관한 정보를 통계할 때 학교 규모에 따라 분리한다. 이에 따라 숭실대와 국민대는 B그룹에 속하며, 한양대는 A그룹, 서강대는 D그룹에 속한다. 같은 규모의 대학과 비교하는 게 적절하다고 생각되며, 그러므로 국민대를 비롯한 B그룹에 속한 대학과 비교를 하는 것이 객관적이지 않을까라는 생각이 든다. 한편 최근 3년간 자료구입비 증가율(결산)에 대한 언급이 없었는지 의문이다. 숭실대의 경우 2011년에 21%의 증가율을, 2012년에 13.9%의 증가율을 보였다. 같은 해 B그룹의 평균 증가율은 3.4%와 5.6%에 불과하였다. 다음으로 인터뷰의 구성이 객관적이 않았다고 여겨진다. 독서토론회의 경우, A교수의 사례에 대해서만 구성되어 있을 뿐이다. 독서토론회에는 24명의 교수가 참여하는데, 하나의 사례를 통하여 운영 방식에 문제가 있다고 지적한 것은 지나친 비약이라고 생각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