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로라
오로라
  • 임수빈
  • 승인 2015.12.07 17:05
  • 호수 115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오로라

임수빈(문예창작·11)

오! 로라
혀끝을 입천장에 갖다 대면
잠들어 있던 네가 깨어나

너는 새벽의 안개 속으로 사라지고
나는 정오의 소음 속으로 걸어가지

우리는 어제처럼 오늘도
오늘처럼 내일도
다른 시침으로 흐르겠지

나는 한 번도 불러 본 적 없는
새벽의 노래
나는 영원히 들을 수 없는
새벽의 노래

네가 흘린 음표들이 뒹구는
게으른 오후
음표들을 입 안에 넣어본다

입 안 가득 울리는
주인 잃은 음표들의
불협화음

오! 로라
혀끝을 입천장에 갖다 대면
잠들어 있던 너는
더 깊은 잠속으로

오, 로라
오,
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