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설 당선 수상소감
소설 당선 수상소감
  • 이주현(문예창작ㆍ14)
  • 승인 2016.12.07 18:02
  • 호수 117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 작품은 2015년도 2학기에 숭실대학교 어린이집 근로를 하면서 구상하게 된 작품입니다. 어릴 때 시골에 살던 저는 동생들과 직접 산에 가서 버섯을 관찰하며 놀았습니다. 이런 유년의 추억들은 지금의 제가 글을 쓰는 데 큰 도움이 되고 있습니다. 스스로 버섯인지 사람인지 헷갈리는 미림이는 정체성을 찾아가는 저의 이야기이기도 합니다. 저는 앞으로도 계속해서 소설을 쓰고 읽을 것입니다. 이렇게 수상하게 된 것은 모두 학과 교수님들께서 열심히 가르쳐주신 덕분인 것 같습니다. 열심히 쓰겠습니다. 감사합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