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구외대·한중대 폐교 위기 처해
대구외대·한중대 폐교 위기 처해
  • 조연우 수습기자
  • 승인 2017.06.07 16:28
  • 호수 119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대구외국어대학교와 한중대학교가 교육부로부터 학교 폐쇄 경고를 받아 폐교될 위기에 처했다.

대구외대는 설립 인가 기본 조건인 30억 원을 확보하지 못해 법을 어기고 있는 것으로 드러났다. 또한 취업률 부당 공시나 1주기 대학구조개혁평가 자체보고서를 허위 작성한 사실도 밝혀졌다. 한중대는 교직원 임금 체불이 333억 원에 달했고, 총장이 횡령한 교비 244억 원도 회수되지 않은 상태이다.
 
  교육부는 두 학교에 위의 내용에 대해 4월 말에 1차 시정을 요구한 데 이어 지난달 29일(월) 2차 시정을 요구했다. 오는 18일(일)까지 두 학교에 개선이 이루어지지 않을 경우 3차 시정 요구와 행정예고 등의 절차를 거쳐 9월까지 학교 폐쇄 명령을 완료할 예정이다. 교육부 관계자는 “재정 기여자가 나타나면 폐교를 면할 수 있으나 그럴 가능성이 적을 것”이라고 전망했다.
 
  한편, 대구외대와 한중대는 2015학년도 진행된 1주기 대학구조개혁평가에서 E등급을 받았다. 현재 대구외대에는 469명, 한중대에는 1442명의 학생이 재학 중이다. 교육부는 대구외대와 한중대 폐교가 확정되면 학생들이 인근 대학 등으로 특별 편입학할 수 있도록 조치할 계획이다. 한중대학교 구성원과 지역 주민들은 한중대를 ‘자립형 공립화대학’으로 개편할 것과 강원도립대학과 통폐합할 것을 주장하기도 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