군산대 교수들, 학교·학생 폄하 발언 논란
군산대 교수들, 학교·학생 폄하 발언 논란
  • 조연우 기자
  • 승인 2017.09.19 19:19
  • 호수 119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군산대 교수들이 총장 직선제 선거인단 비율 협의에서 학교와 학생들을 폄하하는 발언을 한 것으로 알려져 논란이 일고 있다.

 
  선거인단 비율 협의에 참석한 A 교수는 “교수는 많은 돈과 시간을 들여 박사학위를 받아 이 자리까지 왔지만 학생들은 등록금만 내면 입학하지 않느냐”고 발언해 문제가 되었다.  또한 B 교수는 한 학생이 이화여대 총장 직선제의 학생 비율을 언급하자 “우리 학교 학생들의 학교에 대한 열정과 애정이 어떻게 이화여대와 똑같냐”며 “군산대 학생들은 개인주의적이고 이기적이며, 군산대는 이화여대보다 수준이 떨어진다”고 말한 것으로 알려졌다. 
 
  군산대 이성열 총학생회장은 “학생을 교육하는 것은 교수인데 학생의 수준이 떨어진다는 발언은 교수 스스로의 수준이 떨어진다고 인정한 것이며, 해당 교수는 학생들 앞에 나서 공식적으로 사과해야 한다”고 강하게 주장했다. 
 
  A 교수는 “학생을 비하할 의도는 없었다”며 “회의 후 학생들에게 사과했다”고 밝혔다. B 교수는 “이화여대에 관한 발언은 수준이 떨어진다는 표현이 아니었고, 이화여대는 특수상황에서 학생들이 투쟁을 해서 얻어낸 결과라고 말했을 뿐”이라고 해명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