캠퍼스의 밤을 꾸미는 불빛
캠퍼스의 밤을 꾸미는 불빛
  • 홍영민 기자
  • 승인 2018.03.12 09:26
  • 호수 120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학부 수업이 대부분 끝난 늦은 8시경 학생들의 활기가 나돌던 이른 오후와는 달리 차분한 공기가 캠퍼스에 내려앉았습니다. 최근 열린 동아리 박람회로 조금 산만할 정도로 들떴던 중앙광장 근처는 사람 한 명 찾아볼 수 없었고, 서늘한 바람이 형남공학관과 베어드홀 사이로 부는 듯합니다. 이때 신양관 위 중앙도서관 앞쪽의 벤치에서 바라본 캠퍼스는 장관입니다. 어둑한 하늘 밑에 조각처럼 뜨문뜨문 보이는 빛은 마음을 따뜻하게 하더군요. 중앙광장 쪽에서 신양관 쪽을 바라보면 아직도 많은 학생들이 열심히 학문을 갈고 닦는 것이 눈 앞에 그려지는 불 켜진 도서관이 보입니다. 그리고 베어드홀에서도 이에 질세라 총무·인사팀 직원들이 늦게까지 남아 일하는 모습을 보이네요. 이처럼 밤 풍경을 꾸미는 숭실의 작은 움직임이 미래를 밝히는 숭실의 빛인 것 같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