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왜 미세먼지는 봄에 가장 많이 불어올까?
​​​왜 미세먼지는 봄에 가장 많이 불어올까?
  • 김이슬 수습기자
  • 승인 2018.04.09 00:4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미세먼지가 인체에 미치는 영향을 나타낸 그림이다.
미세먼지가 인체에 미치는 영향을 나타낸 그림이다.

 요즘 아침에 눈을 뜨면 미세먼지 농도를 체크하는 것이 필수가 됐다. 미세먼지란 국내에 유입되는 중국의 동북지역과 서해 인근 지역의 대도시·산업지대의 산업 활동으로 만들어지는 오염물질이다. 이러한 미세먼지 탓에 따뜻한 날씨로 소풍 가기 좋은 시기임에도 불구하고 집 밖을 나설 엄두가 나질 않는다. 이렇듯 유독 봄에 미세먼지가 가장 심한데 그 이유는 무엇일까?

 이는 계절풍에 따른 영향이라고 볼 수 있다. 우리나라는 겨울과 봄엔 편서풍이, 여름에는 남동풍이 불기 때문에 상대적으로 편서풍이 부는 겨울과 봄에 중국발 미세먼지의 영향을 크게 받게 되는 것이다. 이와 더불어 매년 3~5월인 봄에 집중적으로 발생하는 황사까지 겹치면서 미세먼지에 따른 기후 악화는 사람들에게 더 심하게 느껴질 때가 많다. 그렇다면 미세먼지는 인체에 어떤 영향을 미칠까? 세계보건기구(WHO)는 미세먼지를 1군 (Group 1) 발암물질로 분류하는데 이것은 입자가 매우 작아 한번 폐에 침투하면 몸 밖으로 배출 되지 않는다. 즉, 매 호흡마다 몸속에 발암물질이 쌓이고 있다는 얘기다. 호흡기를 통해 들어온 미세먼지는 만성폐쇄성폐질환, 폐암과 같이 무서운 질병을 유발 혹은 악화시킬 수 있다. 이를 비롯해 심혈관, 안과 질환 등 다양한 부문에서 건강에 악영향을 미친다.

 피할 수 없는 미세먼지로부터 건강을 지키기 위한 방법은 미세먼지에 노출되는 것을 최대한 줄이는 것이다. 미세먼지 주의보가 발령한 날에는 외출을 자제하고, 외출이 불가피하다면 마스크를 착용해야 한다. 이때 마스크로 미세먼지를 효과적으로 차단하려면 기능성 마스크를 선택해야 한다.

 효율적인 마스크 선택 요령을 알아보자. 천으로된 일반 마스크보다는 마스크 포장지에 ‘의약품’표시가 된 황사 마스크나 방역용 마스크를 사용하는 것이 좋다. 또한 미세먼지 마스크의 성능 규격은 KF(Korea Filter)로 표시되는데, 숫자가 클수록 미세입자 차단효과가 크다. 그러나 미세먼지 차단 이 잘 되는 만큼 호흡이 어려워질 수 있으니 미세먼지 농도에 따라 KF 정도를 고르는 것이 좋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