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국에 가려진 나라들
중국에 가려진 나라들
  • 최은진 수습기자
  • 승인 2019.09.02 00:00
  • 호수 123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홍콩의 시위는 점점 더 거세지고 있다. 시위는 ‘송환법’ 반대를 외치고 있지만 가장 큰 쟁점은 일국양제라 할 수 있을 것이다.

  일국양제는 하나의 국가 두 개의 제도라는 의미이다. 중화인민공화국이라는 하나의 국가 안, ‘사회주의’와 ‘자본주의’ 라는 서로 다른 두 체제를 공존시키는 중국의 통일 정책이다. 일국양제에 의하면 홍콩, 마카오, 대만은 중국 정부 안에 자치권을 갖는 지방정부이다. 중국은 일국양제를 근거로 일정 기간동안 자치권을 보장토록 약속했지만 지키지 않고 있다.

  이번에 대규모로 일어난 홍콩 시위에서 알 수 있듯, 자치권 유지 약속을 어기는 중국에 반발해 홍콩 시민들이 시위대에 합류하고 있다. 본 기자는 한 대만인과 ‘일국양제’에 관한 얘기를 나눴다. “일국양제에 속한 국가의 사람들은 출·입국심사를 거칠 때 고향을 홍콩, 마카오, 대만이라 말할 수 없으며 중국이라 적고 말해야 한다”며 자신의 국적을 중국이라고 말할 수 밖에 없는 상황에 대해 토로했다. 실제로 그녀의 여권에는 ‘REPUBLIC OF CHINA’라는 글자가 적혀 있다. ‘일국양제’에 대한 일화를 들은 이후, 홍콩과 대만인들은 ‘자국’에 대해 어떤 생각을 가지고 있는지 궁금해 조사해 봤다.

  지난 6월에 실시한 홍콩대의 여론조사에 따르면, 홍콩에서는 자신의 정체성이 ‘홍콩인’이라고 응답한 사람이 75%에 달했다. 이는 홍콩대에서 관련 여론조사를 시작한 1997년 이래 가장 높은 수치였다. 시위가 더욱 거세짐에 따라 자신을 ‘홍콩인’이라고 생각하는 뚜렷한 정체성이 형성된 것이다. 홍콩과 같이 대만 또한 자신을 대만인이라고 생각하는 사람들의 수치도 높게 나타났다. 신대만 국책싱크탱크 연구소가 지난 2018년 실시한 여론조사 결과, 자신을 ‘대만인’이라고 생각하는 사람은 80.1%에 해당했으며 ‘중국인’이라고 생각한다고 응답한 사람은 12.9%였다. 더불어 대만정부에서 실시한 2019년도 여론조사에 따르면, 응답자의 80.9%는 일 국양제에 의한 중국과의 통일에 반대한다고 밝혔다.

  누군가가 국적을 물어볼 때, 자신이 서울에 산다고 해서 ‘서울인’이라고 대답하는 사람은 없을 것이다. 홍콩과 대만은 제도적으로는 하나의 중국이지만 ‘정체성’의 면에서는 중국과 점점 더멀게만 느껴진다. 자치권의 유지기간이 얼마 남지 않았다. 일국양제의 유효기간이 만료되면 홍콩과 대만은 공산주의 체제인 중국이 된다. 그곳엔 한 번도 중국인이었던 적 없는 사람이 포함돼있다. 홍콩과 대만의 정체성이 중국의 아래에 가려지지 않길 응원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