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질을 보는 것이 중요하다
본질을 보는 것이 중요하다
  • 숭대시보
  • 승인 2020.06.01 16:36
  • 호수 125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최근 정신대문제대책협의회(정대협)와 정의기억연대(정의연)의 과거 활동을 둘러싼 의혹이 세인들의 관심을 끄는 가운데 당사자들의 기자회견이 열렸다. 과거에 씻지 못할 아픈 일을 겪은 할머니들을 위해 30년 간 궂은일도 마다 않으며 활동했던 이의 ‘후원금 부실 운용 의혹’은 많은 이들을 실망시켰을 뿐 아니라 시민단체 등에 대한 일반인들의 기부에도 상당히 부정적인 영향을 미치는 등 그 후유증이 만만치가 않다. 엊그제 열린 윤미향 의원의 해명 기자회견은 내용의 진위 여부를 떠나 이미 커질 대로 커진 의혹과 불신을 풀기에는 너무 늦었다. 공적인 기금을 모금하면서 개인 계좌를 사용하는 것이 상식적으로 이해받기 어려운 일인데다 국민들이 모아 준 기금의 정확한 사용처도 모른다니 새삼 정대협과 정의연을 믿고 지지해 준 이들, 그리고 그를 믿고 따랐던 할머니들의 심정을 헤아리기나 했는지 의문이다. 윤미향 의원의 잘잘못은 법에 의해 가려지겠지만 의혹이 사실로 밝혀질 경우 도덕성에 치명타는 물론이요 의원직 수행도 어려울 것이다.

  이와는 별개로 위안부 할머니들을 위한 노력은 지속되어야 한다. 이번 사건은 정대협이 조직적으로 벌였다기보다는 개인 차원에서 해결할 문제이다. 문제가 있다면 그것을 해결하면 되는 것이지 활동 자체를 백안시하는 태도야말로 어찌 보면 공금횡령 의혹보다 훨씬 더 가증스럽고 용서 받지 못할 행태이다. 일부 매체에서 이를 둘러싸고 정치적 공세를 펼치거나 심지어는 일본의 극우세력의 주장을 그대로 반복하고 ‘2015 한일 위안부 합의’를 정당화한다거나 심지어 역사마저 왜곡하는 등 우리의 눈과 귀를 의심케 하는 온갖 궤변과 몰상식한 행태들이 벌어지고 있다. 이미 세계가 인정한 일본군의 위안부 강제동원을 부정하는 이들은 과연 어느 나라 국민인지 묻고 싶다. 이들을 국민은 결코 용서하지 않을 것이다.

  의혹에 대한 철저한 수사만이 이런 극우 세력의 망동을 막을 수 있다. 정파나 정치적 계산을 떠나 말 그대로 한 점 의혹 없이 조사하여 다시는 이런 일이 없도록 해야 한다. 아직 조사를 해야겠지만 이런 의혹이 존재한다는 일 자체가 개인의 문제를 떠나 아직 우리 사회가 투명하지 못하다는 것을 반증한다. 한 점 의혹 없이 수사를 하되 정의연과 정대협의 정신은 꼭 지켜나가야 할 것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