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족의 독립을 위해 투쟁한 본교 독립유공자 88인을 기리다
민족의 독립을 위해 투쟁한 본교 독립유공자 88인을 기리다
  • 김정연 기자, 조민규 기자
  • 승인 2020.11.24 10:23
  • 호수 126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지난 20일(금) ‘숭실 독립 유공자 추모비 제막식’이 열렸다. 이는 본교 출신 88인의 독립유공자를 기리고 본교 학생과 주민들에게 이들의 애국심과 민족 대학으로서의 자부심을 고취하기 위함이다. 지난 9월 국가보훈처에서는 본교 독립유공자 기념비를 현충 시설로 지정하기도 했다. 국가보훈처 박삼득 처장은 “조만식 선생, 김익상 의사 등 숭실대의 88인 독립유공자가 우리 민족의 위대한 독립운동사 곳곳에 커다란 발자취를 남겼다”며 “조국의 미래를 위해 모든 것을 바쳤던 독립유공자에 존경과 추모의 마음을 바친다”고 전했다. 민족의 독립을 위해 헌신한 독립유공자를 추모하는 제막식 행사의 현장을 담았다. 

 

본교 출신 독립유공자 88인을 추모하는 독립유공자 기념비 앞에 헌화가 놓여있다
본교 출신 독립유공자 88인을 추모하는 독립유공자 기념비 앞에 헌화가 놓여있다

 

본교 황준성 총장은 “선배들의 희생정신과 애국심을 기리고 적극적으로 계승해 나갈 것이다”며 기념사를 전했다.
본교 황준성 총장은 “선배들의 희생정신과 애국심을 기리고 적극적으로 계승해 나갈 것이다”며 기념사를 전했다.

 

제막식 참여자들이 독립유공자 추모비 ‘독립의 반석’에 설치된 가림막을 함께 제거하고 있다.
제막식 참여자들이 독립유공자 추모비 ‘독립의 반석’에 설치된 가림막을 함께 제거하고 있다.

 

국가보훈처 박삼득 처장은 “추모비가 애국선열을 기억하는 유산으로 자리잡기를 바란다”고 축사했다.
국가보훈처 박삼득 처장은 “추모비가 애국선열을 기억하는 유산으로 자리잡기를 바란다”고 축사했다.

 

독립유공자의 유가족 황보성오 대표는 “숭실의 명예를 드높인 유공자분들께 존경을 표한다”고 발언했다.
독립유공자의 유가족 황보성오 대표는 “숭실의 명예를 드높인 유공자분들께 존경을 표한다”고 발언했다.

 

제막식에 참여한 △법인 △교직원 △학생 △유공자 가족 △외부 인사들이 단체 사진을 촬영하기 위해 모여있다.
제막식에 참여한 △법인 △교직원 △학생 △유공자 가족 △외부 인사들이 단체 사진을 촬영하기 위해 모여있다.

 

제막식 참여자들이 독립유공자 추모비 앞에서 헌화한 후 묵념하고 있다.
제막식 참여자들이 독립유공자 추모비 앞에서 헌화한 후 묵념하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